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고교학점제 정책협의회 가져
상태바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고교학점제 정책협의회 가져
  • 이인숙 기자
  • 승인 2021.04.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학점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학교 인프라 구축 등 지원 방안 논의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는 28일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에서 고교학점제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 사진 =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는 28일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에서 고교학점제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 사진 =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은 28일 교육기획위원들과 함께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를 방문하여 고교학점제에 대한 정책협의회를 실시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정윤경 위원장을 비롯한 교육기획위원들과 경기도교육청 제2부교육감, 교육과정국장, 학교교육과정과장, 갈매고 및 세종고 교장선생님이 참석하여 고교학점제의 구체적인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교육기획위원들은 고교학점제 연구학교를 운영 중인 ‘갈매고’와 ‘세종고’ 교장선생님으로부터 고교학점제 관련 학교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고교학점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학교 인프라 구축 등 지원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공통과목 이수 후 진로·적성에 따라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학점을 취득·누적해 졸업하는 제도로 2025년부터 전국 모든 고등학교에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된다. 경기도의 경우 2022년부터 도내 379개 모든 고등학교를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로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정윤경 위원장은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으로 인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절대평가 확대에 따른 변별력 약화, 다양한 과목 개설을 위한 교사 수급 불안정, 교육 공간 부족 등의 문제점을 잘 보완하여야 할 것이며, 안정적으로 교육정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교육기획위원회 의원님들이 우려해주신 사항을 보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경근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교육 패러다임이 학생 성장 중심, 개개인의 잠재력 개발과 역량강화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며 “단순 지식암기 중심의 교육에서 벗어나 소질과 적성에 맞는 자기 주도적 학습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미래사회에 적합한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고교학점제의 안정적 정착이 필요하다.”며 다부처간 협력 등 적극적 노력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