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19회 입양의날 기념행사 개최
상태바
경기도, 제19회 입양의날 기념행사 개최
  • 김리원 기자
  • 승인 2024.05.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양활성화 유공자 표창, 페스티벌, 가족나들이 진행
입양가족 격려, 입양의 의미를 되새기는 행사 추진
경기도 제 19회 입양의 날 행사 모습. /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 19회 입양의 날 행사 모습. /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제19회 입양의날(매년 5월 11일)을 맞아 지난 10일 양평 코바코연수원에서 ‘2024년 입양의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5월 11일 입양의 날은 한(1) 가정에서 한(1) 아동을 입양해 새로운 가정으로 거듭나자는 의미로 2006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기념식에는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입양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 및 단체, 도내 입양가정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입양활성화 유공자 표창 및 입양부모와 입양아동 사례발표로 이뤄진 기념식 행사와 입양가족이 참여하는 봄페스티벌, 에버랜드 가족나들이 등으로 이뤄졌다.

입양인식개선과 입양활성화에 기여한 김예린 학생 등 5명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고, 이어진 사례발표에서 입양부모와 성인 입양인의 삶과 경험을 나눠 입양가족의 삶에 대한 의미와 긍정적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사례발표자로 나선 김윤일 군은 “생후 1개월 때 입양돼 입양부모에게 조건없이 받은 사랑대로 남을 돕는 소방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2부 입양가족 봄페스티벌은 입양가족이 참여하는 마술공연, 합창, 실내악 연주 등 다양한 공연으로 채워졌다.

아울러 5월 11일 토요일에는 도내 입양가정 300여 명이 용인 에버랜드에서 가족들과 함께 가족나들이 행사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입양은 한 아동의 인생을 품어주는 위대한 일이다”며 “경기도는 국내입양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입양가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과 관심을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