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향토사료관 ‘조선시대 한글 번역본으로 보는 삼강오륜 이야기’ 기획 전시
상태바
의왕향토사료관 ‘조선시대 한글 번역본으로 보는 삼강오륜 이야기’ 기획 전시
  • 이인숙 기자
  • 승인 2024.05.3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강행실도'의 효자도, '이륜행실도'의 형제도 등 전시
전시 책과 병풍은 한문, 그림, 한글로 각각 설명
이륜행실도 삽화. / 사진 = 의왕시 제공
이륜행실도 삽화. / 사진 = 의왕시 제공

의왕향토사료관은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중앙도서관 책마루 1층 로비 전시실에서 기획전시‘조선시대 한글 번역본으로 보는 삼강오륜 이야기’를 운영한다.

의왕향토사료관 소장 유물 '삼강행실도'의 효자도(孝子圖) 중 5개 이야기와 '이륜행실도'의 형제도(兄弟圖) 중 5개 이야기의 삽화와 설명을 선보이고, 이 10개의 이야기로 구성된 ‘행실도 십곡 병풍’을 전시한다. 

전시하는 책과 병풍은 중국과 한국의 부모에게 효도하는 효자의 이야기와 우애 깊은 형제의 이야기를 한문, 그림, 한글로 각각 설명하고 있어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의왕향토사료관 학예사는 “한글 번역된 문헌을 통해 조선시대 삼강오륜(三綱五倫)의 내용이 일반인에게 전파되면서 유교적인 사회 분위기가 형성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