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관내 전문대학 최초의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송담대학교 지정
상태바
용인시, 관내 전문대학 최초의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송담대학교 지정
  • 김현중 기자
  • 승인 2019.08.2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용인시)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송담대 지정
(사진:용인시) 치매극복선도학교 현판 전달식

 

용인시 처인구에 소재한 송담대학교가 관내 전문대학중 최초로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됐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처인구 원삼초 등 10개의 초··고등학교에 대해서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해 왔다.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처인구 마평동 용인송담대학교를 치매극복 선도학교로 지정하고 현판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치매극복 선도학교는 학생과 교직원이 치매 예방을 위해 힘쓰는 한편 가정과 사회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응원하는 동반자 역할을 하도록 운영된다.

보건소는 9월부터 치매예방교육을 정규 수업으로 하는 간호학과·방송연예제작과·컬러리스트과·경영사무과의 학생 170여명에게 치매파트너 교육을 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교육 후 각 전공에 맞춰 치매환자 쉼터 지원, 홍보영상제작 등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고 인식개선에 앞장서는 치매파트너 역할을 하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극복 선도학교를 통해 치매에 대한 세대 간의 이해를 돕고 치매친화적인 지역문화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