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보육 공공성 강화해 '보육 안심도시' 만든다
상태바
광명시, 보육 공공성 강화해 '보육 안심도시' 만든다
  • 김현중 기자
  • 승인 2019.09.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방문 미세먼지방지 마스크 전달 / 사진 = 광명시 제공
어린이집 방문 미세먼지방지 마스크 전달 / 사진 = 광명시 제공

 

광명시는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안심보육 도시! 광명’을 위해 힘차게 나가고 있다.

시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어린이집 지도점검 등 보다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보육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 영유아 체험관, 장애아전문어린이집도 설립할 계획이다.

◇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보육의 공공성 강화

광명시에는 현재 국공립 30개, 민간 70개, 가정 164개, 사회복지법인 1개, 직장 4개, 협동 4개, 법인·단체 2개 총 275개소의 어린이집이 운영되고 있다. 어린이집 이용률은 정원 9,849명 중 현원 8,440명으로 85.7%이며, 이 중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은 25.2%다.

시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를 목표로 지난해 국공립 어린이집 3곳을 개원한데 이어 올해도 시립하안누리, 시립둥지, 시립가온자이 어린이집 3곳을 개원해 운영하고 있다. 양질의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 국공립 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보육의 공공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영유아의 건강한 발달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광명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육아종합지원센터는 2010년 1월 개관해 지역사회 내 어린이집 지원‧관리 및 가정양육지원 등 육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 평가 결과 우수센터로 선정되기도 했다.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시간제보육실 2개소, 너울가지놀이실 2개소, 장난감도서관 3개소를 운영하며, 어린이집 보육컨설팅, 부모 및 보육교직원 교육․상담, 영유아 심리치료(놀이·언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어린이집 지도점검, 부모 모니터링단 운영 안심보육 환경 조성

시는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275개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어린이집 원장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교육 및 재무회계 교육을 실시하여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어린이집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275개소 어린이집 전체가 안전공제회에 가입되어 있으며 전기와 가스 안전점검도 매년 실시하고 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보육 전문가 4명, 학부모 4명으로 구성된 ‘어린이집 부모 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있다. 부모 모니터링단은 2인 1조로 어린이집을 직접 방문해 건강, 급식, 위생, 안전 관리 등 4개 분야를 모니터링하고 보육환경 점검 활동을 한다.

지난해에도 관내 어린이집 151개소를 방문하여 모니터링을 실시했으며, 모니터링 결과를 어린이집 운영위원회 심의사항에 포함해 일부 문제점을 개선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안심보육정책 실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 강화

시는 어린이들이 보다 편리하고 청결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시립철산, 시립구름산, 시립안현어린이집 3곳의 리모델링 공사를 추진한다. 29억 2백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대체 보육 시설 확보 후 안현어린이집부터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한 1억 7천만 원으로 어린이집 시설 개보수 공사도 진행한다. 화장실 세면대 교체, 이중창 교체, 타일 수리 등 환경개선을 위한 개보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시 자체 사업으로 어린이집 난방비, 아동 간식비, 대체교사, 보육교직원 처우개선비 등 9개 항목에 대하여 22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지원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집 냉방비 4천만 원, 어린이집 운영 지원비(급식비·운영비) 5억 1천 5백만 원 등도 추가로 확보해 지원하고 있으며 시와 부모가 아이를 함께 키우는 행복 육아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다. 아이들이 맘 편히 뛰놀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광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보육의 질을 높이는데 힘써 부모는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아이는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