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작 시/10월 4일] 그즈음
상태바
[오늘의 창작 시/10월 4일] 그즈음
  • 김태희 학생 (연무중 3학년)
  • 승인 2019.10.0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즈음

             

시원한 바람이 부는
따스한 햇볕이 드는
그 사이 어중간한 그 즈음

사람들 하나하나 사이
짜증과 행복이 공존할 때에
그 사이 어중간한 그 즈음에

늦봄과 초여름의 시간은
지나갑니다.
분홍빛 물들은 나의 시간도
지나갑니다.

 

연무중 3학년 김태희
연무중 3학년 김태희

 

 

 

 

 

 

 

 

 

 

편집 / 구성 : 김소은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