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6주년 / 꿈나무 인터뷰] 외모는 아이돌, 실력은 태극전사 ①
상태바
[창간 6주년 / 꿈나무 인터뷰] 외모는 아이돌, 실력은 태극전사 ①
  • 김소은 기자
  • 승인 2019.10.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탄고 축구부 에이스 6명 "우리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건 '이것' 덕분이다 "

대한민국 축구계를 평정할 매탄고 축구부  6명을 지금 만나다

 

/ 사진 = 김소은 기자
(왼쪽부터) 정상빈 학생 (2학년), 김민재 학생 (3학년), 김상준 학생 (3학년), 강현묵 학생 (3학년) 이규석 학생 (3학년), 손호준 학생 (2학년) / 사진 = 김소은 기자

훤칠한 키에 잘생긴 얼굴이 눈에 띄는 6명의 소년 이규석(3학년), 강현묵(3학년), 김민재(3학년), 김상준(3학년), 정상빈(2학년), 손호준(2학년)은 아이돌이 아닌 바로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를 책임질 꿈나무들이다. 

첫 인상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내며 서로 장난치는 모습은 영락없는 고등학생이었지만 인터뷰를 시작하자 바로 예의를 차리는 모습이 사뭇 어른스러웠던 6명의 매탄고 축구부 선수들을 학교에서 만나 보았다.

먼저 정상빈, 손호준 학생에게 2019 U-17 월드컵 국가대표 발탁을 축하 해주자 돌아오는 대답은 “뽑힐 줄 몰랐는데 국가대표로 뽑혀 영광스럽고 열심히 뛸 것이다”라고 겸손한 답변과 함께 “인생에서 첫 월드컵이니 준비를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용맹스러운 태극전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 사진 = 김소은 기자
2019 U-17 월드컵의 활약이 기대되는 (왼쪽부터) 2학년 축구 꿈나무 손호준 학생과 정상빈 학생 / 사진 = 김소은 기자

축구를 잘하고 싶다면 기술보다 기본기

U-17 국가대표까지 발탁되는 등 매탄고 축구부에서 걸출한 실력을 자랑하는 6명. 이들에게 축구를 잘하는 비결을 물어보자 하나 같이 기본기를 강조했다. 

드리블이 특기인 손호준 학생은 ”어릴 때부터 기본기를 3~4년 동안 계속 연습한 덕분에 볼을 잘 치게 됐다“고 말했다. 올해 수원 삼성 블루윙즈 준프로 계약을 성사시킨 김상준 학생 역시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해 기본기를 쌓는 것은 필수사항"이라며 기본기를 강조했다. 

반면 매탄고 축구부 주장을 맡은 이규석 학생은 "어릴 때부터 경기 시작 전에 항상 이미지트레이닝을 통해 실전에서 자신감있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며 이미지트레이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신의 꿈을 위해 축구 이외에 열심히 하는 이것! 

현재 고3인 김상준 학생은 앞으로 해외 유명 축구단에서 뛰는 자신의 꿈을 위해 축구 이외에도 열심히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영어 공부다. 그는 자신의 휴대폰 언어를 한국어가 아닌 영어로 설정하는 등 틈틈이 영어 공부를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하고 있다고 한다.

이규석 학생과 골키퍼인 김민재 학생은 요즘 독서 하는 취미를 갖고 있다고 한다. 이 둘은 시간 나면 학교 도서관에 가서 책을 빌려 읽는 습관을 갖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주장 이규석 학생은 동기부여를 위해 주로 유명 축구선수들의 자서전을 하루에 30페이지씩 읽는다고 한다.

/ 사진 = 김소은 기자
(왼쪽부터) 이규석, 강현묵, 김상준, 김민재 4명의 학생은 현재 고3으로 진로를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 사진 = 김소은 기자

수원 삼성 블루윙즈 구단 코치 선생님들 감사합니다!

매탄고 에이스 6인방은 자신들의 꿈에 집중할 수 있는 이유 중 가장 큰 동력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 구단을 뽑았다. 축구부 숙소부터 시작해서 세심한 분석을 통한 체력 관리까지 구단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아낌없는 지원이 있어 지금의 자리까지 성장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축구 인생을 시작한 김상준 학생은 구단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 코치 선생님들이라고 한다. 그는 작년부터 함께 한 김주표 코치에게 축구부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최대한 많이 알려주기 위해 스스로 공부를 하며 노력하는 모습에 감사함을 전했다. 

이에 귀여운 눈웃음이 매력인 강현묵 학생은 같은 진주 강씨여서 더 끈끈한 강성남 코치가 생각난다고 한다.

”신입생 시절 낯선 축구부 생활에서 쉽게 적응하지 못해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습니다. 그때 따뜻한 손길을 내민 분이 바로 강성남 코치님이었어요. 강 코치님이 곁에서 가족같이 잘 돌봐주셔서 축구부에 점차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이들에게 코치는 어려운 어른이 아닌 오히려 걱정과 고민이 있을 때 터놓고 말할 정도로 친근한 가족 같으면서 의지가 되는 존재인 게 아닐까 싶다. 6명 학생이 겪은 추억을 들으면 수원 삼성 블루윙즈 유소년팀 코치진 모두 학생들과의 관계를 수직보다 수평을 유지하도록 노력한다는 점을 느낄 수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