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피자 등 영양성분 등 표시사항 지도·점검
상태바
햄버거·피자 등 영양성분 등 표시사항 지도·점검
  • 김현중 기자
  • 승인 2019.10.3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맥도날드 등 조리‧판매 식품접객업소 31개사 가맹점 16,000여 곳 대상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햄버거, 피자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조리·판매하는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10월 31일부터 11월 13일까지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식품 표시 여부 등을 집중점검한다고 30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피자, 햄버거, 아이스크림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조리․판매하는 식품접객업소 가운데 점포수 100개 이상을 둔 가맹사업본부(프랜차이즈) 31개사의 가맹점 16,000여 곳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해당 매장의 제품안내판, 메뉴게시판 등에 ▲영양성분(열량, 당류, 단백질, 포화지방, 나트륨) 표시 ▲알레르기 유발식품 표시 준수 여부이다.

아울러,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 내에 위치한 업소에 대해서는 위생 점검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의 식품 선택권을 보장하고 어린이가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식품의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관리를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