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자단] 과학의 발전, 화성연쇄살인사건 해결로 이어지다
상태바
[청소년기자단] 과학의 발전, 화성연쇄살인사건 해결로 이어지다
  • 김도희 학생기자
  • 승인 2019.11.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사회에서 과학이 발전함에 따라 미제 사건이 다시 조사되고 있습니다.

과학이 발전해 사람의 땀방울만으로도 DNA의 검출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2006년 공소시효가 끝나 범인이 처벌받지 못한 우리나라 3대 미제 사건 중 하나이다. 

사건이 일어난 1986년 당시에는 정밀한 과학 기술이 없어 진범을 잡지 못한 상황이었다.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경찰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증거품을 DNA분석을 의뢰했고 이를 수감자 데이터베이스에 돌려봤다. 그 결과 지난 9월 18일 미제 사건의 범인이 밝혀졌다. 

 

편집/구성 : 김소은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