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19일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성과 나눔회 개최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19일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성과 나눔회 개최
  • 김소은 기자
  • 승인 2019.11.1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전경

경기도교육청은 19일 지난 1월 출범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특별추진위원회’에서 그간 추진해 온 기념사업의 의미와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나눔회에서는 기념사업에 참여했던 학생과 교사 250여 명이 참여해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결과 영상과 독립운동가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페치카’를 관람하고, 역사교육활동 논의의 장을 열었다.

역사 공론의 장은 ▲평화관점의 지역 근현대사, ▲역사탐구와 수업에세이 역사교육, ▲독립운동유적 현장체험 프로그램 발굴을 주제로 각 영역에서 동시 진행됐다.

특히, 이번 나눔회에서는 ‘역사탐구와 수업 에세이’를 직접 기획하고 진행한 학생들이 발표자와 토론자로 나서, 학생 시선에서 바라보는 역사정책과 역사교육에 대한 의견이 다양하게 제시됐다.

한편 지난 1월 출범한 ‘경기도교육청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특별추진위원회’는 근현대 역사 재조명, 평화 관점의 역사 교육, 역사적 실천, 공유와 확산을 4대 추진전략으로 정하고 25개 지원청과 각 학교 자치회가 주도하는 평화중심 역사교육활동과 기념행사를 지원해 왔다.

3월 27일에는 경기학생 1,000여 명이 학생의 역사적 사명을 직접 작성한 ‘경기학생선언문’을 발표한 바 있다.

또, 6월부터 10월까지 지역 근현대사와 독립운동사를 탐구하는 51개 학생주도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8월에는 각 학교의 생활 속 일제 잔재 청산 프로젝트 결과를 공유해 학교가 토론으로 일제 청산을 확산해 갈 수 있도록 했다.

그 밖에도 학생들이 서대문형무소와 화성 제암리를 직접 찾아가 역사 현장을 느낄 수 있도록 1박 2일 캠프(8.6.~8.8.)를 75명씩 2회 운영했으며, 초중고 66개교에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 현장 전시회 진행, 동학농민혁명 현장 체험(5.10.~5.11.) 등을 마련해 3.1운동과 동학농민운동의 연관성을 인식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경기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나눔회는 역사를 바라보는 교사와 학생의 시선을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면서, “오늘의 열띤 토론이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실천 의지를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행사 의미를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