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19년 코딩교육 시범학교 운영 성과보고회 개최
상태바
수원시 2019년 코딩교육 시범학교 운영 성과보고회 개최
  • 박익수 기자
  • 승인 2019.11.2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딩교육 시범학교 운영 성과보고회 / 사진 = 수원시청 제공
(사진제공:수원시) 코딩교육 시범학교 운영 성과보고회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는 모두 IT서비스와 제품을 만든 사람이다. 또한 이들은 초등학교시절부터 코딩개념을 배우고 프로그래밍을 직접 해 본 사람들이다.
 
올해 2500명에 달하는 수원지역 초등학생들이 코딩교육을 받았다.

수원시는 28일 오후 3시 아주대학교 율곡관에서 수원교육지원청, 12개 학교 담당 교사, 아주대학교 관계자 등과 함께 ‘2019년도 소프트웨어(코딩)교육 시범학교 운영 성과보고회’를 갖고 1년간의 사업 결과를 공유했다.

수원시는 지난 2016년부터 소프트웨어 교육이 공교육에 진입할 수 있도록 3자 협약(수원시, 수원교육지원청, 아주대)을 통해 초등학생 대상 코딩교육 시범학교를 운영해 왔다.

2016년 4개 학교 41개 학급 1000여명의 학생에게 진행됐던 코딩수업은 2017년 5개교 1500여명, 2018년 10개교 2100여명 등으로 꾸준히 늘었으며, 올해는 12개교 100학급 2500여명의 학생들이 교육기회를 제공받았다.

코딩교육은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인 코딩을 통해 컴퓨터 기반 문제해결 능력과 프로그래밍 개발능력을 키워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학생들은 ▲인터넷 사용 ▲게임이나 퍼즐, 보드게임을 이용한 코딩 ▲논리적 사고력과 미션 수행 ▲알고리즘 등 블록형 언어기반 코딩 ▲컴퓨터 과학 언플러그드 활동 등을 배웠다.

수원시 관계자는 “초등학교 코딩교실 운영지원을 통해 학생들에게 보다 쉽고 재밌게 컴퓨터 소프트웨어 학습 기회를 제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정규교육과정을 통해 미래비전의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