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아동권리보호 위해 상근 ‘옴부즈퍼슨’ 운영
상태바
수원시 아동권리보호 위해 상근 ‘옴부즈퍼슨’ 운영
  • 박익수 기자
  • 승인 2019.12.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전문가 2명 지정해 상시 운영키로...아동 인권 보호 위한 발전방향 모색해

유니세프 인증 아동친화도시에서는 아동을 위한 독립적인 대변인인 ‘옴부즈퍼슨’을 두도록 되어 있다. 옴부즈퍼슨은 독립적인 지위를 갖고 아동의 입장을 옹호하는 대변인 역할은 물론 아동권리 침해사례 발굴, 모니터링 및 지원, 아동권리에 입각한 관련 정책, 제도, 법령, 서비스 개선 도모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수원시가 인권전문가 2명을 옴부즈퍼슨으로 지정해 상시 운영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2017년 9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을 받으며, 학계, 법조계, 청소년 상담 및 아동보호기관 전문가 등 12명의 위원을 비상근 옴부즈퍼슨으로 위촉했으나, 아동 고충 처리에 한계가 발생함에 따라 비상근 위원을 상근 위원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번에 옴브즈퍼슨으로 지정된 인권전문가들은 수원인권센터에서 상근하며 아동권리 보호 강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동 권리 침해 사례와 관련된 도움이 필요할 경우 수원인권센터 옴브즈퍼슨에게 요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아동 인권 보호를 위한 공익활동 및 소송구조 활동을 포함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아동인권상담 상시 창구로 아동친화도시로서의 면모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