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자단/기획] "주는 기쁨이 더 컸던 라오스 해외봉사" ①
상태바
[청소년기자단/기획] "주는 기쁨이 더 컸던 라오스 해외봉사" ①
  • 이승혁 학생기자
  • 승인 2020.01.2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사랑청소년봉사단, 14명의 청소년과 6일간 라오스 해외 봉사 진행
경기사랑청소년봉사단의 라오스 해외봉사에 참여한 청소년 14명 모습이다. /사진 = 김소은 기자
경기사랑청소년봉사단의 라오스 해외봉사에 참여한 청소년 14명과 지도교사들의 모습이다. /사진 = 김소은 기자

보통 새로운 해가 시작되면 보통은 놀거나 다른 곳으로 여행을 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해외여행이 아닌 청소년과 함께 라오스 아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을 전파한 단체가 있는데 바로 경기사랑청소년봉사단(이하 봉사단)이다. 

화성행궁 문화재보호 봉사활동, 홀몸 어르신들의 나들이 봉사, 농촌 봉사활동, 다문화가정 청소년들과 함께 경기도 배우기 봉사, 번역봉사 등 봉사단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청소년들이 자기주도적 봉사활동에 참여하도록 장려해왔다.

봉사단은 평소 봉사활동에 적극적이고 다양한 끼와 재능을 가진 수원공고, 삼일상고, 서울 송례중, 광주 곤지암초 등 14명의 학생을 뽑아 1월 5일부터 1월 10일까지 6일간 라오스 비엔티엔 지역에 있는 하이캅 초등학교로 해외 봉사를 진행했다.

활동에 참여한 14명의 학생은 하이캅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한국어 교육, 한국동요 알려주기, 한국 체육놀이 등 여러 재능 봉사활동을 실천했으며 학교환경 정화를 위한 벽화봉사와 한국 음식을 알리기 위해 직접 라면과 주먹밥을 만드는 등 각양각색의 봉사활동을 했다.

또 봉사단을 통해 번역 봉사활동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번역했던 한국 위인전과 전래동화를 전달하기도 했다.

라오스 하이캅초 아이들과 함께 즐겁게 놀고 있는 청소년들의 모습이다. /사진 = 김소은 기자
이석주 학생(수원공고 1학년)이 라오스 하이캅초 아이에게 번역된 전래동화책을 읽어주고 있다. /사진 = 김소은 기자

해외 봉사활동에 참여해 학생들을 지도한 안산 상록중 이희웅 부장교사는 “청소년들이 적극적으로 봉사활동에 나서는 모습을 보니 앞으로 한국의 미래가 밝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 학생들을 지도한 수원공고 전기전자제어과 김원웅 교사는 “이번 기회를 통해 봉사는 함께하면 기쁨과 보람이 더 커지며 받는 기쁨보다 주는 기쁨이 더 크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러한 경험을 수원공고 제자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봉사단은 청소년들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 더 많은 봉사활동을 해 나갈 계획이다.

수원공고 1학년 이승혁
수원공고 1학년 이승혁

편집/구성 : 김소은 기자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