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 3월12일] "나의 동선은 신만이 안다"
상태바
[만평 / 3월12일] "나의 동선은 신만이 안다"
  • 김보미
  • 승인 2020.03.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까지도 자신의 동선을 거짓으로 말하거나 빼놓고 말하는 확진자로 인해 추가 감염 확산 등에 대한 문제가 늘고 있다.

실제 신천지 교인이 자신의 지인들과 만나 시간을 보내고 동선을 말하지 않아 밀접 접촉자가 발생한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