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로 지친 청소년 마음을 방역합니다”
상태바
부천시, “코로나19 로 지친 청소년 마음을 방역합니다”
  • 김현중 기자
  • 승인 2020.03.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130여명에게 마음돌봄 럭키박스 배송
럭키박스 내부 모습 / 사진 = 부천시 제공
럭키박스 내부 모습 / 사진 = 부천시 제공

 

부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및 개학 연기로 불안과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을 청소년들의 심리 정서를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로부터 마음 돌보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3차례 연기되어, 청소년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집안에서만 보내고 있다. 이로 인해 청소년들은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과 느슨해진 인간관계로 높은 스트레스와 소외감을 경험하고 있다.

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에 제약이 있는 위기청소년들에게 마음 방역 사업의 일환으로 3월말까지 ‘마음 돌봄 럭키박스’를 배달해 가정 내에서 스스로 마음을 돌보며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마음 돌봄 럭키 박스’에는 마음 돌봄 지침서와 간식, 개인 방역 물품 등이 갖춰져 있다.

시는 이번 마음 방역 사업을 통해 청소년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준수하면서도 사회와의 관계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진현 센터장은 “청소년들은 코로나19로 느슨해진 인간관계에 심리적 불편을 겪고 있다”며 “청소년들이 잠시나마 마음 돌봄 럭키 박스를 통해 사회와의 연결감을 느끼고, 가족들과의 시간을 보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032-325-3002)로 전화하거나 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홈페이지(www.zzang1318.or.kr/bucheon)에 접속하여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센터는 청소년 상담 전문기관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24시간으로 운영되는 청소년 전화 1388을 운영하며, 청소년들의 일상적인 고민부터 가출, 폭력 등 위기상황에 대한 지원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온라인 심리 건강 검사와 청소년, 부모, 감염병 경험자를 대상으로 심리 건강 도움서 등을 사이버 상담센터와 연계하여 제공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