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북부청사 전국 최초 ‘숲 속 교육청사’로 탈바꿈
상태바
경기도교육청북부청사 전국 최초 ‘숲 속 교육청사’로 탈바꿈
  • 이인숙 기자
  • 승인 2020.05.1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북부청사 숲 조성 공사 완료. 9월 이후 전면개방
숲 조성공사가 완료된 경기도교육북부청사 / 사진 = 경기도교육청 제공
숲 조성공사가 완료된 경기도교육북부청사 / 사진 = 경기도교육청 제공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한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숲 조성’ 공사를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교육청 북부청사 전면 광장(9,200㎡)에 13억원을 투입해 작년 10월부터 공사를 진행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인공조경을 최대한 배제하고 숲 본연의 기능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기획했다.

이에 따라 ▲느티나무 사이를 거닐 수 있는 바람길 숲, ▲경기북부의 희망과 평화를 상징하는 구상나무 길, ▲메타세쿼이아와 상록수로 구성한 미세먼지 차단 및 저감 숲, ▲도봉산과 천보산 등 청사 주변에 자생하는 쪽동백, 산사나무 등이 있는 녹음 숲, ▲계절별로 다양한 꽃이 피어나는 향기 숲으로 공간 배치를 했다.

도교육청 운영지원과 조창대 과장은 “북부청사 숲은 자연 속의 공공청사라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경기북부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자연을 체험하고 추억을 만드는 공간, 자연 속에서 숨 쉬고 휴식하는 쉼터로써 누구나 찾아와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체험과 소통, 휴식의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식재한 수목이 자리를 잡고 원활하게 자랄 수 있도록 안정화 기간을 가진 뒤 오는 9월 이후 전면 개방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