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김포시교육지원청과 코로나19 긴밀 대처
상태바
김포시, 김포시교육지원청과 코로나19 긴밀 대처
  • 김현중 기자
  • 승인 2020.05.2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확진자 발생시 해당 학교 휴업...인접 유·초·중학교도 포함
정하영 시장, "학교방역 인력 및 예산, 물품 지원 약속"
정하영 김포시장이 정경동 김포시교육장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등을 협의하고 있다. / 사진 = 김포시 제공
정하영 김포시장이 정경동 김포시교육장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등을 협의하고 있다. / 사진 = 김포시 제공

김포시 관내 처음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28일 정하영 시장은 김포교육지원청을 방문, 정경동 교육장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과 방역 방안 등 시급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포시와 김포교육지원청은 28일 오전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자 곧 해당 중학교 및 인접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의 휴업을 결정하고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될 때까지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6개월여 모든 시민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거리두기와 생활방역에 힘쓰고 있지만 불행히도 어린 학생이 감염돼 안타깝다"며 "학교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들을 해결하기 위해 시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 시장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선생님과 학생들이 하루종일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무척 고통스러울 것"이라며 "덴탈마스크 및 소독제 등 방역물품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방역물품 지원 외에도 교사들이 방역 업무보다 교수학습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학교 방역 인력과 관련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김포시는 혁신교육지구 예산의 일부를 온라인 수업 물품을 구입하도록 예산을 변경하고 김포 관내 모든 학교가 열감지 카메라를 구입할 수 있도록 변경 승인을 한 바 있다.

이밖에도 간담회에서 김포시와 김포교육지원청은 △운양1초중학교 설립에 따른 도로 신설 △중학생 통학환경 개선을 위한 마을버스 노선 신설 △학교 앞 스쿨존 안전 지원 등 교육현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