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자단] 보훈처 6·25참전국에 70주년 ‘평화의 패’ 수여
상태바
[청소년기자단] 보훈처 6·25참전국에 70주년 ‘평화의 패’ 수여
  • 심채은 학생기자
  • 승인 2020.07.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당시 사용한 철모, 탄피, 총검집 등으로 제작
7일 오후 덕수궁에서 수여식 열려
평화의 패. / 사진 =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22개 유엔참전국에 ‘평화의 패’ 수여한다고 6일 밝혔다.

7일 오후 덕수궁에서 열리는 수여식은 정부 주요 인사, 유엔참전국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엔참전국 정상 메시지 상영, ‘평화의 패’ 수여 및 공연 등이 진행된다.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와 우정을 전하는 ‘평화의 패’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수여식에서 참전국 대사에게 수여한다.

평화의 패는 6·25전쟁 당시 22개 참전국이 사용했던 수통, 철모, 탄피 등과 화살머리고지에서 수거한 철조망을 녹여 만든 것이다.

평화의 패 제작을 위해 미국은 수통, 영국은 참전용사 뱃지, 캐나다는 총검집, 태국은 반합, 그리스는 탄피, 벨기에는 철모 등을 전달했다.

국가보훈처는 “70년 전 참전으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유엔참전국과의 교류‧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전쟁이라고도 불리는 6·25전쟁은 1950년 6월 25일 새벽에 북한 공산군이 남북군사분계선이던 38선 전역에 걸쳐 불법 남침함으로써 한반도에서 일어난 전쟁이다.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 북한은 38도선 전 지역에서 총공격을 시작했고 북한군은 서울을 향해 밀고 내려왔다. 

전투가 시작된 지 사흘 만에 서울이 북한군에게 점령됐으며 한국군과 미군은 낙동강까지 밀린 상황이 벌어졌다.

이후 9월 15일 새벽, 미군이 ‘인천 상륙 작전’에 성공하면서 같은 달 28일에는 서울을 되찾을 수 있었다. 
서울에 돌아온 남한군은 북진 통일을 이루기 위해 10월 20일 평양을 점령하고, 10월 26일 압록강에 이르렀지만, 중공군의 개입으로 치열한 전쟁이 일어나게 됐다.

이후 38도선을 중심으로 서로 밀고 밀리는 상황이 계속됐고 기나긴 싸움 끝에 결국 1953년 7월 27일 휴전 협정이 맺어졌으며, 7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다.

화성동탄고 3학년 심채은
화성동탄고 3학년 심채은

편집/구성 = 김리원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