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영어교육센터, ’영어 전용 구역‘ 프로젝트 시범 추진
상태바
평택영어교육센터, ’영어 전용 구역‘ 프로젝트 시범 추진
  • 김리원 기자
  • 승인 2020.07.2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R코드를 활용한 일상영어 향상 프로젝트 진행
평택시는 ’영어 전용 구역‘ 프로젝트를 시범 추진한다. /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시는 ’영어 전용 구역‘ 프로젝트를 시범 추진한다. /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시 평택영어교육센터는 시민들의 영어에 대한 친밀감을 높임과 더불어 언어적 소양을 강화할 수 있도록 ’영어 전용 구역(Only English Zone)‘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영어 전용 구역(Only English Zone)‘이란 일정 구역 내 모바일로 접속이 가능한 QR코드를 눈에 잘 띄는 장소에 설치해 시민들이 장소·상황별 영어표현을 손쉽게 알고 실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평택시민 일상 영어 신장 프로젝트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권역별 평택영어교육센터 3개소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향후 평택시 국제교류재단(팽성읍 소재) 및 미군기지 주변(신장동, 안정리)으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평택시민들에게 양질의 영어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권역별(남부, 북부, 서부)로 운영하고 있는 영어교육센터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비대면 화상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센터는 강의식 수업뿐만 아니라 영어로 진행하는 요가, 미술, 동화, 댄스 등의 특색 있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영어 공교육 우수모델로 각광받고 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