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아동 양육 한시 지원금’ 외국국적 학생 및 학교밖 청소년까지 확대 지원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아동 양육 한시 지원금’ 외국국적 학생 및 학교밖 청소년까지 확대 지원
  • 이인숙 기자
  • 승인 2020.10.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국적 아동·청소년 1만 422명이 지원 혜택...1인당 초등 20만 원, 중등 15만 원 지원
경기도교육청 전경 / 사진 = 경기청소년신문DB
경기도교육청 전경 / 사진 = 경기청소년신문DB

경기도교육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인해 한시적으로 아동수당을 확대 적용해 지급하는 ‘아동 양육 한시 지원금’ 대상을 외국 국적 초·중 학생과 만 15세이하 학교 밖 아동·청소년에게까지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내 초등학교 7천 424명, 중학교 2천 104명의 외국인 재학생과 학교 밖 아동·청소년 894명 등 1만 422명이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도교육청은 파악하고 있다. 

재학생과 학교 밖 아동·청소년 가운데 초등학생은 1인당 20만 원, 중학생은 15만 원을 지원한다. 

외국 국적 재학생은 별도 신청이 필요 없고, 이달 23일까지 학교에 등록된 스쿨뱅킹 계좌 또는 학부모 희망 계좌로 받는다. 

대안교육 시설의 학생이나 학교 밖 아동·청소년은 19일부터 23일까지 보호자가 교육지원청으로 신청 서류를 내면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신청 서류는 해당 대안학교와 외국인 학교에서 안내받거나 도교육청 홈페이지 안내창에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도교육청 김계남 평생교육복지과장은 “이번에 외국 국적 학생과 학교 밖 아동ㆍ청소년들이 빠짐없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대안학교와 외국인학교에서의 적극적인 홍보와 신청 접수 안내를 당부한다”며, “도교육청은 앞으로도 학교 안팎의 모든 학생들에게 평등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