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어린이·청소년의회, 청소년 예산학교 ‘상상오산’ 진행
상태바
오산시 어린이·청소년의회, 청소년 예산학교 ‘상상오산’ 진행
  • 박익수 기자
  • 승인 2020.07.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어린이·청소년의회 의원 17명 참여
오산시청 전경 / 사진 = 오산시 제공
오산시청 전경 / 사진 = 오산시 제공

오산시는 지난 22일 아동의 참여권 보장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올해 제1기 청소년 예산학교 ‘상상오산’을 어린이·청소년의회 의원 17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상상오산’은 아동이 시의 예산편성 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제의 올바른 이해를 돕고 청소년이 바라는 제안사업 발굴과 예산편성 참여를 위한 시민 교육 프로그램이다. 

제4대 오산시 어린이·청소년의회는 아동이 자신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아동의 참여권을 보장하고 있다.

한편, 아동의 의견을 실제 시책과 사업에 반영해 아동친화도시 오산으로서 아동의 눈높이에 맞춘 아동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지난 6월 구성됐다.

어린이의회는 초등 5~6학년생 40명으로, 청소년의회는 중·고등학생 40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2기 청소년예산학교를 28일 개최할 예정으로 1·2기 사전교육을 마친 후 온라인을 통한 이론·실습 교육을 거쳐 제안서를 작성하고 주민제안사업 공모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청소년 영상제작 설치지원, 방과후 안전 신호등 설치 등 2건의 제안이 시정에 반영됐다

오산시 관계자는 “청소년 예산학교 ‘상상오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모든 일정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며 “청소년 예산학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아동 참여권이 제한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